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음주사고 전국 10위 '오명'

기사승인 2018.11.05  

공유
default_news_ad1

- 2015∼2017년 703건…경찰청, 특별단속

▲ 교통사고 줄이기를 위한 캠페인 등 각계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음주운전 교통사고는 다발해 음주운전 특별단속이 요구되고 있다. (사진은 기사와 관련없음)

원주가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10번째로 음주운전 교통사고가 다발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청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발생한 지자체별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집계하고, 상위 30개 지자체를 공개했다. 이 기간 원주에서는 703건의 음주운전 교통사고가 발생해 전국 지자체 중 10위란 오명을 썼다.

상위 30개 지자체 중 도내에서는 원주가 유일하게 포함됐다. 지난해 원주에서는 2천183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33명이 사망하고, 3천376명이 부상을 당했다. 그러나 지난해 교통사고 건수는 최근 5년간 발생한 연도별 교통사고 건수 중 가장 적었고, 사망자와 부상자 수도 가장 적었다.

자동차 1천대 당 교통사고 발생건수도 2013년 16.3건, 2014년 16.2건, 2015년 15.5건, 2016년 15.1건, 2017년 13.6건으로 해마다 감소했다. 교통사고 다발지역이란 오명에서 벗어나기 위해 원주시, 원주경찰서, 도로교통공단 등 관련기관은 물론 사회단체들이 앞장선 결과였다.

어린이보호구역은 시인성 좋은 노란신호등으로 교체했다. 무단횡단으로 인한 교통사고가 우려되는 지점에는 무단횡단방지펜스를 설치하는 등 교통안전시설물을 대폭 확대했다. 원주투데이신문사도 원주시와 공동으로 ‘양보운전·배려운전’ 등 선진 교통문화 캠페인을 전개했다.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원주시는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2017년 교통문화지수 평가에서 인구 30만 명 이상 지자체 29곳 중 1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선량한 타인의 생명과 안전에 심각한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중대 범죄인 음주운전은 성행하고 있다는 점에서 음주운전 단속이 강화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특히 최근 5년 간 전체 음주운전 교통사고 중 재범자 사고가 43%를 차지하는 등 재범률이 높아 특단의 대책마련이 요구된다.

한편 경찰청은 지난 1일부터 내년 1월 말까지 3개월간 전국 음주운전 특별단속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또한 음주운전에 대한 형사처분을 강화하는 등 음주운전 근절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기로 했다. 음주운전 교통사고가 잦은 원주시 등 상위 30개 지역에는 경찰관 기동대 등을 투입, 집중 단속한다.

매주 금요일 야간에는 전국 동시 집중단속을 실시하고, 유흥가·식당·유원지 등 음주운전 취약장소와 자동차 전용도로 진출입로 등에서 20∼30분 단위로 단속 장소를 수시로 옮기는 스폿이동식 단속을 실시한다. 이와 함께 음주운전 형사처분 강화, 음주운전에 대한 면허 행정처분 강화, 예방교육 및 홍보 강화 등 음주운전 근절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상용 기자 sylee@wonjutoday.co.kr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