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아파트 미분양 1천500세대

기사승인 2018.12.03  

공유
default_news_ad1

- 속도조절 실패 '질타'…건도위 행정사무감사

   
▲ 원주시의회 건설도시위원회 행정사무감사. 지난 27일 건설도시위원회 소속 시의원들은 원주시에 인구대비 아파트 사업허가를 많이 내줬다며 시 행정을 비판했다.

아파트 미분양 적체와 관련해 원주시를 질타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인구증가 속도는 더딘데 아파트 사업계획승인은 무분별하게 했다는 주장이다. 지난주 행정사무감사에서 원주시가 주택시장을 너무 안일하게 바라본다는 시의원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지난 3년간 원주시 주택건설사업계획승인 물량은 1만6천740세대에 달한다. 이중 9월 말 현재 1천515세대가 주인을 찾지 못하고 있다. 주택도시보증공사는 지난 3월을 제외하고 올해 초부터 내년 3월까지 원주를 미분양관리지역으로 지정했다.

아파트 공급물량은 넘치고 미분양은 적체되니 시장에서는 가격 하락 현상이 만연하다. 올해 하반기 지정면 기업도시의 경우 분양가보다 천만 원 이상 싸게 파는 아파트가 속속 등장했다.

원주시 관계자는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규제와 부동산 기대심리가 약화되면서 미분양이 적체됐다"며 "기업도시 등에 일시적인 공급물량 증가도 한 몫 했다"고 말했다. 원주시는 부동산 기대심리가 하락하고 공급물량이 늘어나 미분양이 적체됐다고 봤다.

하지만 원주시의회는 원주시의 무분별한 아파트 사업허가가 원인이라고 비판했다. 원주시 인구 증가는 2015년 5천897명을 정점으로 해마다 5천99명, 3천484명으로 감소하는데, 사업허가는 지나치게 많았다는 지적이다.

지난 27일 원주시 주택과 행정사무감사에서 전병선 시의원은 "인구가 떠받혀 주지 않는데 사업계획을 이렇게 많이 승인해주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미분양 적체로 원주시 부동산 시장이 침체 일로를 겪고 있다"고 말했다.

박호빈 시의원도 "3년간 1만7천세대가 분양됐다는데 재테크를 노린 허수가 상당수 일 것"이라며 "서울을 비롯한 투기세력이 두 채 이상 갖게 돼 여기저기 공실이 엄청나다"고 말했다. 의원들은 "미분양 적체로 인해 원주 집값이 뚝 떨어졌다"며 "시민의 재산을 보호하는 것도 원주시가 해야 할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원주시 관계자는 "전체 1만7천여 세대 중 미분양률은 8.7%에 해당해 도시 규모로 보면 경미한 수준"이라며 "입주물량 집중에 따른 일시적인 미분양 증가가 예측되지만 인구증가나 도시팽창 등을 고려하면 매년 2천세대의 공급이 필요하다"고 해명했다.

한편, 국토부는 내년 1월까지 단계동, 반곡동, 기업도시 일원에 3천490세대의 입주물량이 발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다니엘 기자 nice4sh@naver.com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