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회적경제가 원주의 답이다

기사승인 2019.01.07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2018년 원주시 경제지표조사 보고서는 원주 경제의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드러낸다. 원주시가 관내 제조업체와 비 제조업체 1천300곳을 설문조사해 보고서를 펴냈다. 그동안 경제지표조사는 전국 또는 강원도 단위로 산출됐다.

 이를 토대로 원주 경제상황을 유추하기에는 무리가 따랐다. 유추로 인한 잘못된 예측은 자칫 재앙을 야기할 수 있다. 잘못된 예측은 잘못된 경제정책 수립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원주시가 처음으로 경제지표조사를 실시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지역경제 상황을 정확히 진단해 올바른 경제정책을 수립하기 위해서다.
 

 설문조사 결과는 어두웠다. 제조업체 10곳 중 5곳이 전년도보다 업계현황이 나빠졌다고 응답했다. 도·소매업, 숙박·음식점업과 같은 비 제조업체는 더 심했다. 전년대비 업계현황이 좋아졌다는 응답은 4.6%에 불과했다. 66%는 업계현황이 나빠졌다고 평가했다.

 비 제조업체에선 1년 뒤 업계현황에 대해서도 나빠질 것이란 전망이 63.4%에 달했다. 좋아질 것으로 예상한 응답자는 4.7%에 그쳤다. 전년도에 비해 올해 나빠졌고, 내년에는 더 나빠질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향후 1년 안에 채용계획이 있는 사업체는 드물었다. 향후 인력을 감축하겠다는 사업체도 꽤 됐다. 인력 감축 이유는 매출감소(41.6%), 최저임금 인상(35.7%), 경기침체(18.3%)를 꼽았다.
 

 이번 경제지표조사가 갖는 의미는 원주 경제를 세심하게 들여다볼 수 있는 객관적 자료가 만들어졌다는 점이다. 지속적으로 조사가 시행되면 지역경제 흐름을 읽을 수 있다. 또한 사업체 종사자들의 현재 어려움과 바람을 청취하는 계기가 됐다. 그러나 업계현황 조사에서 알 수 있듯 현재 상황이 너무나 안 좋다. 이 같은 흐름이 장기화되면 지역경제는 침체의 나락으로 빠지게 된다.

 나락이 깊을수록 회복이 더디다는 점에서 활로 모색이 시급하다. 물론 원주시만의 문제는 아니다. 전국이 다 그렇다.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으로 요약되는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한 비판은 하루가 멀다 하고 이어진다. 문재인 정부의 특단대책이 요구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원주시만의 특화된 정책도 반드시 필요하다. 이번 경제지표조사를 시행한 목적이기도 하다.
 

 특화된 정책은 협동조합, 사회적경제에서 찾아야 한다. 다른 도시에 비해 원주시가 단연 앞서있기 때문이다. 다른 도시에서 원주로 벤치마킹 오고 있다. 그런데 구슬도 꿰어야 보배가 된다. 역사가 쌓여있고, 인프라도 훌륭한데 보배를 만들지 못하고 있다. 각종 연구용역에서도 기존 인프라를 읊조리는 수준에서 그치고 있다.

 구슬을 꿰어야 하는 당사자는 협동조합, 사회적경제 종사자와 원주시이다. 관련단체 간 협력 체계를 갖추고, 원활하게 작동하도록 끊임없이 기름칠해야 한다. 잘 팔릴 수 있는 물건을 만들고, 잘 팔리도록 유통채널을 갖춰야 경쟁력을 갖는다. 생명의 도시 원주이기에 가능한 일이다.

원주투데이 wonju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