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공공시설 주차 불편 해결해야

기사승인 2019.02.18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최근 원주시청을 방문하는 민원인들이 주차하기가 어려워 불편을 겪고 있다. 실제로 지난 12일 오후 2시경 원주시청 뒷편에는 주차공간을 찾지 못한 차량 10여대가 시의회 주차장까지 이어졌다. 시청에서 회의가 많은 날이나 행사가 있는 날에는 상황이 더 심각하다.
 

 주차공간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이 아닌데도 이 같은 현상이 반복되는 이유는 민원인 외에 시청 주차장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시청 앞에 있는 사무실 근무자나 상가 이용자들이 주차할 곳이 마땅치 않아 시청 주차장을 이용하고 있고, 시청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봉화산을 등반하는 사람들도 있다.

 문제는 이로 인해 업무차 시청을 방문하는 사람들이 주차 불편을 겪어야 한다는 점이다. 심지어 시의원들도 의회 주차장에 주차할 곳이 없어 의회 밖 도로에 주차하는 경우가 심심치 않게 발생하고 있다고 한다.
 

 읍면동 주민센터들도 똑같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인근 주민이나 상가에서 주민센터 주차장에 차를 세우는 바람에 항상 주차공간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국민체육센터, 시립도서관도 상황이 심각하다. 심지어 외곽지역에 있는 행구수변공원도 공원 이용자는 보이지 않는데 주차할 곳이 없는 기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원주시도 이 같은 문제를 인식하고는 있지만 이용자를 통제할 수 있는 마땅한 방법이 없고, 그에 따른 시민들의 반발이 우려돼 방치하고 있다.
 

 그러나 인근 주민들이나 상가의 반발이 두려워 공공시설 주차장이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고 있음에도 방치한다면 직무를 유기하는 것이다. 물론 공공시설 주차장은 시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공공시설 주차장과 공용 주차장은 구별돼야 한다. 공공시설 주차장은 시설 이용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만든 것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공공시설마다 그에 맞는 주차장 이용 원칙을 마련해 시설 이용자 이외의 사람들이 무분별하게 주차하는 것은 막아야 한다.
 

 원주시도 원주시청 주차장을 유료화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아직은 시기상조라고 판단해 유보한 상태라고 한다.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주차난은 심해질 수밖에 없다. 미룬다고 해결될 상황이 아니라는 것이다. 주차장 관리를 노인들에게 맡겨 사회적 일자리를 창출할 수도 있다.
 

 공공시설 주차장 유료화로 인근 주민들이 주차할 곳이 없어 어려움을 겪게 된다면 별도의 대책을 강구해야한다. 지금 원주는 인구가 급증하면서 차량 역시 크게 증가해 어느 곳이나 주차공간 부족으로 많은 불편을 겪고 있다. 원주시도 쌈지 공용주차장을 많이 만들기 위해 폐가 등을 공용 주차장으로 제공할 경우 재산세를 감면해 주는 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이것만으로는 늘어나는 주차수요를 감당하기 어렵다. 주차 문제는 도시생활에서 삶의 질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요소이다. 많은 예산이 들어가더라도 주차공간 확보에 최선의 노력을 강구해야 한다.

원주투데이 wonju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