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미세먼지, 원인부터 규명하자

기사승인 2019.03.11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미세먼지가 걱정에서 공포로 바뀌는 데는 오래 걸리지 않았다. 특히 원주시민은 재앙으로 인식한다. 원주의 미세먼지 농도가 국내 다른 도시에 비해 매우 높게 측정되고 있어서다. 최근엔 미세먼지 주의보를 알리는 강원도의 안전 안내문자가 연신 휴대폰을 흔들고 있다.
 

 원주의 고농도 미세먼지 악명은 익히 알려져 있다. 새로운 뉴스가 아니다. 그럼에도 새롭게 확인할 때마다 섬뜩하게 다가온다. 최근엔 세계 대기오염 조사기관인 '에어비주얼'의 발표가 섬뜩했다. 지난해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를 도시별로 조사한 결과 원주가 경기도 안성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로 높다는 것이다. 원주시민들은 국내 도시 중 사실상 최악의 공기를 상시 흡입하고 있는 상황이다. 단기간에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어서 심각성을 더한다. 
 

 원주시는 수년 전부터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추진해오고 있다. 국내 도시의 미세먼지 발생요인 중 1순위가 경유차로 분석됨에 따라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지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어린이 통학버스 LPG 교체 지원, 전기자동차·천연가스자동차·전기자동차 보급사업도 한다.

 석유·석탄류 사용을 억제하기 위해 도시가스 공급지역을 매년 확대하고 있고,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도 한다. 대기오염측정망도 옛 원주지방환경청과 중앙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문막읍 행정복지센터까지 3곳으로 늘렸다. 문막 일반산업단지에는 20억 원을 투입해 미세먼지 저감숲을 만든다. 그러나 미세먼지 측정결과는 여전히 전국 최고이다. 뿌연 하늘만큼이나 답답한 노릇이 아닐 수 없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일 미세먼지 대책으로 긴급 추경 편성을 언급했다. 미세먼지 대책과 관련해 정부가 모든 수단을 동원한다는 거였다. 올해 정부 예산에는 학교공기정화장치 보급 등 미세먼지 대응 용도로 1조9천억 원이 편성돼 있다. 그럼에도 추경에 추가로 편성하겠다는 건 정부도 미세먼지를 재해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이다. 문제는 정부의 미세먼지 대응정책이 지금까지는 수도권 위주로 진행돼 왔다는 점이다. 사람과 돈, 권력이 수도권에 집중된 결과로 볼 수 있지만 미세먼지 만큼은 수도권보다 지방에서 심각하게 발생한다.
 

 지난해 서울의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23.3㎍/㎥였다. 전국평균인 24㎍/㎥보다도 낮았다. 반면 지난해 원주의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29.6㎍/㎥였다. 서울보다 6.3㎍/㎥이나 높았다. 따라서 정부의 미세먼지 대책은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지역에 집중돼야 한다. 원주시도 시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지만 미세먼지 농도를 떨어뜨리진 못하고 있다.

 정부가 고농도 지역에 집중할 수 있게 하려면 근거를 축적해야 한다. 원주에서 고농도 미세먼지가 발생하는 원인 규명이 시급하단 것이다. 아울러 원주시는 지금보다 훨씬 강력한 미세먼지 저감대책을 내놔야 한다. 고농도 미세먼지가 계속된다면 인구 유입 및 기업 유치에도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

원주투데이 wonju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