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퇴행성 슬관절염의 치료

기사승인 2019.05.07  

공유
default_news_ad1

- 연골성분 관절내 주입, 통증해소엔 도움되지만 장기적 사용은 주의

 

 슬관절(무릎관절)은 퇴행성관절염이 도발하는 부위입니다. 고령인구가 증가함에 따라 퇴행성관절염의 빈도에 따라서 증가하게 되지만, 현재는 고령에 기이한 것 외에도 슬관절 부위 손상, 비만증, 감염 등 여러 가지 관절염에 의해 촉진되기도 합니다.
 

 경미한 퇴행성 변화의 경우에는 보존적 치료가 효과적입니다. 심한운동의 제한, 약물요법, 물리치료 등이 증상의 호전에 도움이 됩니다. 근래에는 연골성분의 일부를 주사로 관절 내 주입하거나 약으로 먹는 방법도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다만 스테로이드 관절내 주입(뼈 주사)은 급성통증의 호전에는 도움이 되나 장기적인 사용은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통증이 지속되거나 심한 변형 관절의 불안정이 지속되면 수술적 요법을 고려해 봐야 합니다.
 

 수술적 요법으로는 관절 내 변연절제술이 조기에 시행될 수 있습니다. 비후된 활액막(관절 주머니의 속을 싸고 있는 막)의 제거, 골주 및 연골 등을 절제하여 병의 진행을 늦출 수 있습니다. 관절경을 이용하여 퇴행성관절염을 치료하기도 합니다.

 대부분의 진행된 관절염의 경우 연골이 파괴되어 있으며, 반월상 연골이 손상되어 있어 이 경우 관절경을 이용하여 손상된 반월상 연골을 제거하고 관절 내에 떠다니는 물질(연골조각 등)을 제거합니다. 또 연골의 파괴가 심한 부위는 연골 골하까지 출혈이 될 정도로 손질하여 섬유성 연골로 대체하기도 합니다.
 

 이상의 보존적 요법 및 수술적 치료에도 증상이 호전이 없거나 퇴행성 변화가 심하게 진행되고 보행시 통증이 심할 때에는 슬관절의 안정성을 유지하면서 동통을 없애는 목적으로 인공관절 치환술을 시행하기도 합니다. 단, 대퇴사두근(대퇴의 앞쪽에 있는 강하고 큰 근육)의 약화가 있거나 슬관절에 화농성염증(고름이 생기는 염증)이 있는 경우에는 금기가 됩니다.
 

 최근 본인의 슬관절 연골 일부를 채취하여 연골세포를 증식 시킨 후 다시 본인의 손상된 연골에 이식시키는 연골이식술이 소개되고 있으나, 광범위한 관절연골의 손상에는 시술 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김현수 성지병원 정형외과 전문의.관절센터장 wonju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