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원주시마을안전서포터즈

기사승인 2019.08.05  

공유
default_news_ad1

- "여성이 안심할 수 있는 마을 만들기"

   
 

몰래카메라 설치여부 조사·여성 안심귀가 서비스 제공

단계동은 원주에서 범죄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지역으로 꼽힌다. 유흥주점이 많아 폭력, 폭행 등의 사건이 빈번히 일어난다. 원주 전역에서 하루 200여 건의 112신고가 접수되는데 단계지구대에서 50~60건을 처리하는 실정이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경찰력과 자율방범대 활동에 한계가 따를 수밖에 없다. 

단계동 주민들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자체 생활안전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원주시마을안전서포터즈가 그 주인공으로, 일상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해요소를 발굴하고 주민을 대상으로 한 안전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김정헌 단계동주민자치위원장은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원주시마을안전보안관, 원주시여성안심귀가보안관, 한국방재안전교육협회가 마을지킴이로 나서고 있다"며 "위험 요소가 발견되면 행정안전부 안전신문고 앱에 신고해 문제점을 고쳐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원주시마을안전서포터즈 사업은 단계동주민자치위원회 자치 활동이 시초이다. 단계동주민자치위원회는 스스로 운영경비를 조달해 주민자치센터 자립은 물론 공동체 활성화에 힘쓰고 있다. 특히, 안전·소방·안보교육을 실시해 주민들의 생활안전 수준을 높이고 있다. 강원도와 전국주민자치위원회 평가에서 수차례 상을 받을 정도로 명성이 자자하다. 

하지만 단계동 전체의 안전문제에 있어서는 한계에 부딪치는 경우가 많다. 하루가 멀다 하고 유흥가 주변 폭력 사건이나, 주취자로 인한 생활불편 민원이 발생하기 때문. 그래서 단계동주민자치위원회, 한국방재안전교육협회,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보안팀 등은 3년 전 원주시마을안전서포터즈를 조직했다.

원주시마을안전서포터즈는 크게 원주시마을안전보안관과 원주시여성안심귀가보안관으로 구성된다. 퇴직공무원, 현직 보안요원, 주부, 회사원 등이 한국방재안전교육협회에서 보안·안전교육을 받고 마을지킴이로 활동하고 있다. 

원주시마을안전보안관으로 위촉되면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강원도경제진흥원, 카페나 모텔 등을 방문해 불법몰래카메라 설치여부를 조사한다. 가끔씩 민간에서 조사 요청이 들어오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보안관이 직접 나서 몰래카메라 설치 여부를 무료로 점검해준다. 지난해엔 대형병원 화장실에서 몰래카메라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하기도 했다. 

원주시여성안심귀가보안관들의 활약도 대단하다. 밤9시부터 11시까지 단계동 일대 4.5㎞를 매일 순찰하는 것이 주 활동이다. 직장 일을 마치고 귀가하는 여성들이나 학원 수업을 마치고 집으로 향하는 학생들에게 에스코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변강순 원주시여성안심귀가보안관은 "여성과 아이들, 노약자를 택시 태워 보내면 간단하지만 단계동 일대를 걸어 목적지까지 꼭 모셔다 드린다"며 "에스코트 서비스로 '우리 마을은 안전해'라고 인식하는 주민들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단순한 동행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도로에 깨진 보도블록은 없는지, 맨홀 뚜껑은 잘 닫혀 있는지 등도 주의 깊게 살펴본다.

이렇게 발견한 생활 위해요소는 행정안전부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신고하고 있다. 
한편, 원주시마을안전보안관이나 원주시여성안심귀가보안관에게는 하루 2만 원의 일당이 지급된다. 원주시마을안전서포터즈 사업이 강원도마을공동체 활성화 사업에 선정돼 소정의 실비를 지급하고 있는 것.

하지만 원주시마을안전서포터즈 회원 25명은 이를 받지 않고 서포터즈에 기부하고 있다. 원주시마을안전서포터즈 사업이 더 확장할 수 있도록 씨드머니를 축적하고 있는 것이다. 

김정헌 단계동주민자치위원장은 "마을안전서포터즈 회원들은 경제적 이득을 바라기보다, 활동을 통한 만족감을 얻는데 더한 가치를 두고 있다"며 "서포터즈 봉사 활동이 힘들고 어렵지만 그만큼 자기만족도도 크다"고 말했다.

원주시마을안전서포터즈의 최종 목표는 원주시 전체 읍면동이 스스로 안전 체계를 갖춰나가는 것이다. 주민 스스로 자생력을 키워 마을안전은 물론 공동체 활성화에도 기여하도록, 원주시마을안전서포터즈가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 밝혔다.

최다니엘 기자 nice4sh@naver.com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