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KBS 원주방송국 구조조정 반발

기사승인 2019.08.12  

공유
default_news_ad1

- "사실상 지역국 폐지 수순" 비판 여론 확산

   
▲ KBS노조 조합원들이 지난 6일 통·폐합 반대 피켓시위를 하고 있다.

시청자위원회 반대 성명…시민단체도 가세

KBS가 지역국 광역화를 추진하자 지역사회가 반발하고 나섰다. KBS는 비상경영계획의 일환으로 지역국 7곳의 TV와 편성, 송출센터, 총무 기능을 광역거점센터(총국)로 이전할 계획이다. 대상 지역국은 원주를 비롯해 순천, 목포, 진주, 안동, 포항, 충주 등 7곳으로 전해졌다.

KBS 비상경영계획이 알려지자 KBS 노조 원주지부(지부장: 조원제)와 KBS 원주방송국 시청자위원회(위원장: 유봉해), 지역 시민사회단체들도 크게 반발하고 있다.

KBS 원주방송국 시청자위원회는 지난 5일 성명을 발표하고 "비상경영계획에는 지역국의 기능이전이라고 명시됐지만 사실상 방송국 폐지를 위한 사전 단계"라면서 "영서남부지역 시청자, 시민단체, 지역 언론과 함께 방송국 지키기에 적극 나서겠다"고 주장했다.

원주방송국 통·폐합에 반대하는 피켓 시위에 들어간 KBS 노조 원주지부도 "지역국 광역화는 경영 부실의 책임을 지역 방송국에 떠넘기는 것으로 원주시민들의 권리를 경영진이 빼앗는 것과 같다"는 강경한 입장이다.

지난 6일에는 양승동 KBS 사장이 원주방송국을 방문하자 정상문 KBS 노동조합 위원장과 허성권 부위원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대규모 지역국 통폐합 저지 피켓 시위가 전개됐다. 노조측은 "경영참사로 천 억대 적자가 예상되고  있고 구조조정이 진행되고 있는 데 경영진은 일말의 사과와 희생도 없이 그 책임을  본사, 지역 할 것 없이 직원들에게만 떠넘기고 있다"면서 양 사장이 원주방송국에 진입하는 동안 격렬하게 맞섰다.

조원제 KBS 노조 원주지부장은 "2~3년 내에 원주방송국 자체가 사라질 수 있다는 위기감마저 들고 있다"며 "지역방송의 주인인 지역 시청자는 물론, 시청자위원회와 시민사회단체 및 지자체, 정치권 등과 협력해 원주방송국을 지키기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말했다.

시민사회단체와 정치권의 움직임도 주목된다. 원주시민연대는 "공영방송 KBS가 지역언론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야함에도 경영을 핑계로 이에 역행하는 것은 간과할 수 없다"며 적극적인 통페합 저지 운동을 벌이기로 했다.

원주시의회도 지난 8일 의장단 회의에서 KBS 원주방송국 사태를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재섭 의장은 "의원들과 논의후 입장이 정리되는 대로 성명 발표 등을 염두하고 있다"면서 "의회 차원에서도 KBS 원주방송국을 지켜내기 위한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밝혔다.

김민호 기자 hana016@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