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공무직 파업…수도검침 등 업무공백

기사승인 2019.10.07  

공유
default_news_ad1

- 351명 중 256명 참여…임금인상·처우개선 요구

   
▲ 원주시공무직지부 노동자들이 지난 1일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공공운수노조 원주시공무직지부 노동자들이 지난 1일부터 무기한 파업에 돌입했다. 

원주시 공무직 노동자 351명 중 256명이 전면 파업을 시작한 것. 이에 원주시가 운영하는 수영장과 헬스장 등은 임시휴관에 들어갔다. 수도검침 등 시민 생활과 밀접한 행정에서도 업무 공백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원주시공무직지부가 파업에 돌입한 것은 임금인상과 처우개선이 적절치 못하다고 판단해서다. 춘천·강릉에 비해 임금수준이 열악하고 공무수행에 필요한 수당 또한 원주시가 지급하지 않는다는 것. 이들은 최저임금을 기준으로 한 임금체계로 공무직 노동자 삶의 수준이 최저 수준이라고 토로했다. 

한광식 공공운수노조 원주시공무직지부장은 "타 지자체 공무직은 명절휴가비 120%에 자녀학비보조금, 가족수당, 자격수당 등을 받지만 우리 공무직 노동자들은 명절휴가비 80%가 전부"라며 "공무직 노동자가 시내출장을 가는 경우 기준이 없다는 이유로 출장비조차 못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올해 임금교섭을 시작해 임금호봉 간 간극을 현실화하고 각종수당을 지급해 줄 것을 원주시에 요구했다. 하지만 13차나 되는 임금교섭이 모두 결렬되면서 파업에 나서게 됐다고 전했다. 

원주시 "공무직 초봉, 3천만 원 상회"

이에 대해 원주시는 5% 임금인상과 수당 3개 신설을 노동조합에 제시했지만 거절당했다고 반박했다. 게다가 원주시공무직지부가 제시한 춘천·강릉 공무직 노동자의 임금수준은 현업직 최고 수준이라 그대로 적용하기 어렵다고 했다.

원주시 관계자는 "춘천 공무직은 수당이 6개, 강릉 공무직은 8개로 너무 많다"며 "강릉만 하더라도 기말수당, 체력단련수당, 정근수당으로 월급의 670%를 지급하는데 원주가 이렇게 갈 수는 없다"고 말했다.

또한 "원주시 공무직 근로자 초봉은 3천만 원이 넘는데 이는 공무원 7급 2호봉과 같아 적지 않다"며 "임금 5% 인상, 수당 3개 신설 정도면 충분한 안을 제시한 것"이라고 말했다.

최다니엘 기자 nice4sh@naver.com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