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관광레저형 기업도시 재추진 '권한 남용'

기사승인 2020.02.10  

공유
default_news_ad1

- 원주시의회 5분 자유발언

지난 4일 열린 제215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는 시의원 3명이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원주시 현안에 대한 의견을 밝히고 정책대안을 제시했다.
 

김정희, 보건소·학습관 독립청사 운영 제안

김정희 시의원은 현재 원주시건강문화센터 내에 있는 원주시보건소와 평생교육원 학습관의 독립청사 운영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했다.

“지난해 보건소에 15만7천48명이 방문하고 평생교육원 학습관은 5천588명이 찾는 등 해마다 이용객이 급증하고 있지만 주차장을 비롯한 공간 부족으로 인한 불편이 심화되고 있다”고 언급한 김 의원은 “증가하는 행정수요에 대처하고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새로운 공간 확보방안을 논의해야 할 시점”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특히 “보건소는 각종 감염병 환자와 예방접종을 위해 방문하는 신생아와 영유아가 한 공간을 이용, 질병전파라는 위험성을 안고 있다”며 “의료기관에 맞는 건물 구조와 효율적 업무 처리를 위해 독립청사 운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병선, 관광레저형 기업도시 추진 우려 제기

전병선 시의원은 원주시가 2019년 4회 추경에 ‘원주관광레저형 기업도시 타당성 조사 및 기본용역 예산’을 편성한 것과 관련, “부적절한 정책 결정으로 시장 권한을 남용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전 의원은 “원주시는 2011년 한국관광공사에 개발구상 수립 용역을 의뢰했고, 2015년 1억 원이 넘는 예산을 들여 용역을 추가 실시했다”면서 “두 차례에 걸친 용역 결과물을 사장하고 뚜렷한 진전과 투자자 유치가 확실치 않은 상황에서 또 다시 추경에 8억 원을 편성한 것은 지역균형 발전과 예산절약에도 역행 한다”고 주장했다.

“정확한 사업 분석 없는 관광·레저 개발은 무지개 계획과 토목 공사만이 중심이 되는 결실 없는 성찬으로 끝날 수 있다"고 지적한 전 의원은 ”관광레저를 통한 소득창출과 운용방안, 수익모델 개발 등 정확한 사업 분석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선자, 어린이 안전 선제적 대응 주문

유선자 시의원은 “어린이 안전 관련 제도를 정비하고 사업 발굴과 관련, 사고 후가 아닌 선제적으로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을 주문했다

통계청 자료를 인용해 “전국적으로 연평균 200여명의 어린이가 안전사고로 희생되고 있다”고 언급한 유 의원은 “원주시도 어린이 안전사고의 위험성을 인지하고 사고예방을 위한 전략적이고 체게적인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또 “어린이 안전과 관련된 정책은 사건·사고가 발생하기 전 법과 제도를 정비해 미연에 방지해야 한다”면서 “관련 조례와 제도 정비, 새로운 사업 발굴, 민·관 참여 유도 및 홍보활동 전개 등 사전 예방을 위한 지속적이고 근본적인 종합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을 요구했다.

김민호 기자 hana016@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