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출생아 줄고 고령사회 진입

기사승인 2020.05.18  

공유
default_news_ad1

- 저출산 고령화로 급격한 인구구조 변화

원주는 혁신도시와 기업도시 영향으로 유입인구가 늘면서 인구수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출생아 수는 감소 추세이다. 출생아 수는 2014년 2천506명이었으나 2019년에는 2천181명으로 줄었다. 2014년부터 2019년까지 6년간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자연적 증감은 연평균 427명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체 인구수가 증가하고 있는 건 유입인구 때문이다.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전입자 수에서 전출자 수를 뺀 사회적 증감은 연평균 3천574명이다. 이로 인해 2014년 대비 2019년 원주 인구수는 6.6% 증가했다.

자연적 증감과 비교해 사회적 증감 폭이 훨씬 크다 보니 급격한 인구구조의 변화가 초래되고 있다. 유입인구 연령이 젊다 보니 생산가능인구(15∼64세) 비율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전체 인구에서 생산가능인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4년 65.6%에서 2019년에는 66.9%로 1.3%p 상승했다.

그러나 14세 미만 유소년 인구 비율은 해마다 감소하고 있고, 65세 이상 노인인구 비율은 해마다 증가하는 저출산 고령사회로 치닫고 있다. 출생아 수 감소는 가임여성인구 감소와 괘를 같이 한다. 원주 가임여성인구(15∼49세)가 전체 인구수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2014년 50.4%에서 2019년 46.5%로 4.9%p 감소했다.

실질적 출산 여성인구(20∼39세) 비율도 2014년 25.7%에서 2019년 24.7%로 줄었다. 게다가 혼인건수도 2014년 1천708건에서 2019년 1천698건으로 해마다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인구 1천 명당 혼인건수인 조혼인율은 2014년 5.3%에서 2019년 4.9%로 줄었다. 청년 실업 등 사회경제적 문제로 초혼연령 역시 남녀 모두 해마다 높아지는 추세다. 2014년과 2019년 초혼연령은 각각 남자 32.3세에서 33.2세로, 여자 29.5세에서 30.5세로 높아졌다.

전체 인구에서 노인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은 2014년 12.2%에서 2019년 14.3%로 해마다 증가추세를 보인다. 특히 작년을 기점으로 노인인구 비율이 14%를 넘어 고령사회로 진입했다. 이 추세대로면 오는 2025년 전체 인구에서 노인인구가 20%를 넘는 초고령사회로 진입할 전망이다.

이 같은 저출산 고령사회에 대응하기 위해 원주시는 지난 2017년 전담조직을 신설한 뒤 인구정책 지원 조례 제정, 인구정책위원회 구성, 인구정책 5개년 기본계획 수립 등 인구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에도 저출산 대응, 정주여건 향상, 일자리 창출 등 70개의 인구정책 사업에 833억여 원을 투입한다.

원주시 관계자는 “저출산 고령사회 대응 정책이 모든 세대가 함께 행복한 지역사회 구현을 실현하는 길인 만큼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용 기자 sylee@wonjutoday.co.kr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