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적극적인 일상 회복 필요하다

기사승인 2020.06.08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정부가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전 국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 시작한 지 1개월이 지나면서 코로나19로 힘들었던 서민경제에 숨통이 트였다. 최근 농촌진흥청이 소비자 패널 88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재난 지원금 지급 이후 소비가 늘었다고 응답한 사람이 60% 에 달했다. 또한 재난 지원금 사용처는 응답자의 60%가 외식 등 먹거리에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원주에서도 농협 하나로마트나 슈퍼마켓 등 먹거리가 중심인 유통업체들의 매출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업체에 따라 편차는 있지만 외식업체들도 발길을 끊었던 손님들이 돌아 오면서 매출이 증가했다. 하지만 대다수 외식업체 운영자들은 아직은 코로나19 이전으로 완전히 회복되지는 않았다고 말한다.

 지난주부터 지급을 시작한 원주시 재난지원금도 소상공인 매출 증가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를 위해 원주시는 이번 주 중앙시장 등 전통시장에서 '재난지원금 함께 나눠요' 캠페인을 전개한다. 재난 지원금을 원주에서 사용해줄 것과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재난 지원금을 조기에 사용하는 사회적 분위기 조성에 나설 예정이다. 원주시민 모두가 정부와 지자체에서 지급한 지원금을 모두 원주에서 사용한다면 1천억 원이 넘는 현금이 시중에 풀린다. 침체되어 있던 지역경기를 활성화하기 위한 마중물이 될 것이다.

 그러나 재난 지원금 효과는 일시적일 수밖에 없다. 때문에 지역경기 활성화를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시민들이 일상을 회복하는 것이다. 아직 수도권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어 코로나19 이전으로 완전히 돌아가는 것은 무리겠지만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일상생활을 재개하는 적극적인 노력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원주시가 앞장서야 한다. 최근 시중 분위기는 코로나19로 잔뜩 움츠리고 있던 시민들이 일상생활을 재개하고 있다. 원주시도 연기됐던 각종 회의를 개최하고, 지난주부터는 야외 체육시설의 사용을 허가했다. 또한 시립도서관, 박물관 등도 발열체크, 출입자 명부 작성과 내부 공간에서의 거리두기 등 방역지침을 준수를 전제로 운영을 재개했다.

 하지만 교육 프로그램이나 행사 등은 아직도 멈춰있다. 지역사회가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이 부분까지도 재개 되어야 한다. 물론 원주시 입장에서는 정부 지침 등 신경 쓰이는 부분이 많겠지만 상황별로 방역지침을 만들어 운영하는 것을 전제로 행사 등 다중이 모이는 프로그램의 재개를 권장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올 가을 코로나19 2차 대유행을 예고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제는 방역을 일상화해야 한다.

 대한민국은 코로나19를 통해 높은 국민의식을 확인했다. 그 때문에 세계적으로 K방역 주목받고 있다. 이제 코로나19와 공존하는 K방역 원주스타일을 만들자. 원주시민의 높은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일상을 회복하는 것이 시급하다.

원주투데이 wonju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