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막·지정·부론, 5년간 430억 원 투입

기사승인 2020.06.29  

공유
default_news_ad1

- 농촌협약사업 선정…인프라 구축

article_right_top

문막·지정·부론지역에 향후 5년간 430억 원 규모의 생활SOC(사회간접자본)가 확충된다. 정부가 내년부터 농촌협약 제도를 도입하는데, 원주시가 최종 선정됐기 때문. 복지, 보건, 교육, 행정, 교통 분야에서 대대적인 인프라가 갖춰질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가 농촌협약 제도를 도입하는 배경에는 농촌 생활상의 변화가 한몫했다. 농촌이 농업인의 삶의 터전이라는 인식에서 벗어나 도시민도 체류하고 활동하는 공간으로 개념이 확장됐기 때문. 보다 종합적으로 농촌을 관리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는 '365 생활권' 도입을 목표로 농촌협약 시범사업을 내년부터 추진한다. 30분 내 보건·보육 등의 기초생활서비스, 60분 내 문화·교육·의료 등 복합서비스 접근을 보장할 계획인 것. 또한, 5분 이내 응급상황에 대응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것이 핵심이다.

그동안은 읍·면 소재지 등에 점(點·spot) 단위의 투자가 이뤄졌으나 앞으로는 공간 단위로 확대해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보인다.

지자체에서 농촌생활권에 대한 발전 방향을 수립하면 농식품부가 협약을 체결해 공동 투자에 나서게 된다. 원주시는 내년 4월까지 농촌생활권 활성화 계획을 수립, 내년 5월 농식품부와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원주시 관계자는 "될 수 있으면 500m 내에서 교육, 복지, 행정, 보육, 교통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발전계획을 수립할 것"이라며 "중앙과 지자체가 협력 거버넌스를 구축해 정주 여건 개선, 농촌 활력 제고 등을 추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더 나아가 농식품부는 농촌협약을 '농촌공간계획'과 연계·운영할 방침이다. 농촌공간계획은 농촌의 토지 이용과 시설 입지를 규제해 바람직한 농촌공간을 조성하는 것이 목표이다.

도시지역은 용도지역이 주거·상업·공업 지역으로 세분화 되어 있어 난개발을 막을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마련돼 있다. 하지만 농촌은 농지·산지 이외에 관리지역으로 지정돼 있다. 관리지역은 별다른 규제 없이 다양한 용도의 시설·건축물을 세울 수 있다.

한편, 원주시는 9개 읍면의 4개 생활권역 중 서부생활권을 대상으로 사업계획을 수립할 방침이다. 문막·부론·지정이 속한 서부생활권은 다른 생활권보다 인구는 많지만. 생활서비스 기능시설은 현저히 부족하다.

인구 100명당 시설 수는 동부생활권(신림·판부) 3.07개, 남부생활권(흥업·귀래) 2.55개, 북부생활권(소초·호저) 4.08개에 달하지만 서부생활권은 1.5개에 머물러 있다. 이에 원주시는 농촌협약을 통해 문막종합복지센터 및 지정 다목적센터 신축, 커뮤니티데이커 센터 설치 등의 하드웨어 조성을 염두하고 있다.

이뿐만 아니라 ▷지역 돌봄·재가노인 복지전담 활동가 육성 ▷노노케어 품앗이 봉사단 운영 ▷이동 목욕탕 프로그램 추진 ▷귀촌 의사를 중심으로 한 어린이 주치의단 가동 ▷오지마을 응급비상연대 등의 소프트웨어 운영도 고려하고 있다. 

최다니엘 기자 nice4sh@naver.com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