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농민의 눈물, 누가 닦아줘야 할까?

기사승인 2020.08.03  

공유
default_news_ad1

- 아무리 작은 시골 농협이라도 하나 둘 힘을 합치고 서로 돕는다면 농민들이 기댈 수 있는 어깨를 내어줄 수 있다

 

 국회는 농협 정책을 입안하고 정부는 이를 시행한다. 농촌진흥청은 선진 기술을 개발하고 농업인에게 교육한다. 농협은 조합원을 가족같이 여겨 농산물 재배·생산지원, 판매에 주력하고 있다. 이러한 각계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농업인들의 가슴은 까맣게 타들어 가고 있다.

 기후변화로 전년도에는 양파 가격이 폭락했다. 금년에는 감자와 마늘 값이 크게 떨어져 산지 폐기했다. 갑작스럽게 찾아온 동해와 시도 때도 없이 쏟아진 우박으로 과수농가는 지금도 피눈물을 흘리고 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올해는 코로나19에 의한 소비 부진까지 겹쳐 농민 조합원의 속은 숯덩이처럼 변했다.

 우리 농협의 조합원도 억장이 무너지기는 마찬가지다. 충북 제천시까지 북상한 과수화상병으로 귀래면 과수농가들은 매일 불안에 떨고 있다. 지난해는 원인 규명도 되지 않아 애지중지 길러온 과수원을 폐원하는 지경에 이르렀다. 열매 하나를 결실 맺기 위해 수없이 땀과 눈물을 쏟아야했던 농부의 가슴은 얼마나 참담했을까. 도움이 안 돼 옆에서 멀뚱히 바라만 봐야 했던  이내 마음도 함께 무너졌다.

 판로 문제도 좀처럼 해결되지 않고 있다. 원주에서 친환경 농산물이 이제 겨우 자리를 잡게 된 것은 학교급식이 시작되면서부터 일 것이다. 그런데 코로나19로 학교급식이 중단되면서 친환경 농산물이 밭에서 주인을 잃은 채 썩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 까맣게 타들어 가는 농심을 헤아리며 각계각층이 농민의 피눈물을 닦아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농촌진흥청은 기후변화로 인한 문제점에 초점을 맞추어 기술개발과 문제해결에 전력을 기울여야 한다.

 농식품부, 국회, 청와대를 비롯한 정책 입안자들은 대책 마련과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 정부와 원주시가 코로나19로 판로가 막혀 피해를 본 농가에 대한 지원 대책도 만들어야 한다. 과수화상병이나 구제역,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해법을 살처분, 매물처리 방식 등에서만 임시방편식으로 찾지 말았으면 한다.

 그 누구보다 농업인의 피눈물을 닦아 주어야 할 이들은 바로 농협이 아닐까? 라는 생각을 한다. 지금처럼 계통구매에만 의존하지 말고 농협 본연의 사업인 경제 사업에 비중을 두어 다양한 방식의 판매망을 확대, 계획, 실행할 수 있어야 한다.

 이를 통해 조합원은 안심하고 고품질 농산물 생산에만 전념하게 배려해야 한다. 농협은 조합원이 생산한 농산물을 100% 팔아준다는 책임의식을 갖고 임해야 할 것이다. 아무리 좋은 농산물을 생산해도 이를 팔지 못하면 1년 농사가 헛수고로 그치기 때문이다.

 누군가는 일개 지역농협이 작금의 농업 현실에 무슨 일을 할 수 있느냐고 묻는다. 하지만 아무리 작은 시골 농협이라도 하나 둘 힘을 합치고 서로 돕는다면 농민들이 기댈 수 있는 어깨를 내어줄 수 있다.

 반대로 우리의 농협이 전 세계 농업계 협동조합 중 세 번째로 크다 할지라도 농민을 위한 조합이라는 사명을 다하지 못하면 존재 가치가 없을 것이다. 첫술에 배부를 수는 없다. 천리 길도 첫 한 걸음을 떼어야 도착할 수 있다. 까맣게 타들어 가는 농민 조합원의 가슴을 보듬고 흐르는 눈물을 닦아줄 사람은 바로 농협이다. 이 사실을 인지하고 적극적으로 실행에 옮겨야 한다.

강병헌 남원주농협 조합장 wonju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