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허리 건강 위해 꼭 알아둬야할 것들

기사승인 2020.09.07  

공유
default_news_ad1

- "바닥에 요 깔다 허리 다친다"

 

 오늘도 허리통증을 느낀 사람이 많을 것이다. 평소 허리건강을 자신하다가도 잘못된 자세 한 번에 '삐끗'할 수 있다. 허리통증은 누구나 한 번쯤 경험할 정도로 흔하다. 병원을 찾지 않아도 되는 통증이 많다. 하지만 척추신경의 손상이 의심되는 허리통증도 있다. 평소처럼 "곧 좋아지겠지…"라며 방치했다간 평생 고생할 수 있다. 허리건강을 지키기 위해 꼭 필요한 것들을 정리했다.

 

 

 "요 사용하다 허리 망가질 수 있다"
 허리건강에는 의자, 침대 생활이 훨씬 좋다. 잠을 자기 위해 방바닥에 요를 깔고  눕는 과정은 허리에는 매우 큰 도전이다. 허리를 굽혀 옷장에서 무거운 요를 꺼내 방바닥에 깔거나 눕는 과정에서 허리의 디스크가 찢어질 수 있기 때문. 중년 이상이 되면 방바닥에 눕고 일어나는 과정도 부담이다.

 전문가에 따르면 침대에 누웠을 때 허리의 요추전만(요추가 앞쪽으로 굽어 있는 상태) 곡선을 매트리스가 잘 받아 줄 수 있는 푹신한 매트리스가 좋다. 매트리스 기능 없이 바닥이 딱딱한 침대는 허리에 좋지 않기 때문에 침대 위에 두툼한 매트리스를 깔고 자는 게 좋다. 여기에 허리 밑에 쿠션을 넣거나 목에는 목 베개를 넣어 주는 것도 좋다.

 갑작스런 허리통증과 척추질환 구별법
 허리를 숙이는 작업을 하거나 허리 근육에 힘을 가하는 일을 할 때 허리를 삐끗한 경우가 있다. 이는 대부분 요추염좌일 가능성이 높다. 허리뼈 또는 허리뼈 관절이 비틀리거나 꺾여 관절을 싸고 있는 관절 막이나 인대, 근육 등이 부분적으로 손상을 입었지만 탈구나 골절은 없는 증상이다.

 갑자기 생긴 급성 허리통증은 특별한 치료 없이도 자연히 회복되는 경우가 많다. 소염진통제를 복용하거나, 물리치료를 받으면 통증을 줄이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 그러나 허리통증이 한 달 이상 지속되거나 자꾸 반복된다면,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하다.

 "허리통증은 없고 다리만 당기고 저리면 더 위험"
 허리디스크라고 부르는 추간판 탈출증은 허리통증과 함께 당기거나 저리는 다리 통증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탈출된 디스크가 다리로 가는 척추신경을 자극하기 때문이다. 척추협착증도 허리통증과 다리통증이 동반된다. 특히 오래 걸으면 다리가 당기고, 쭈그리고 앉으면 호전되는 신경성 파행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종종 허리는 전혀 아프지 않고 다리만 당기거나 저리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척추질환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

 대소변을 보는데 문제가 생기거나, 엉덩이의 감각이 둔한 경우, 다리에 힘이 확실히 약해진 경우에는 심한 척추신경의 손상이 있을 수 있다. 또한, 발열이나 체중 감소가 동반되거나 암, 골다공증의 병력이 있는 경우, 한 달 이상 지속되거나 가만히 있어도 호전되지 않는 통증이 있으면 암이나 감염증, 골절 등의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빨리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허리강화 운동이 되레 독 된다
 무거운 물건을 들 때는 무릎을 굽히고 조심스럽게 들어야 한다. 흔하게 경험하는 허리통증은 자고 일어난 후, 혹은 허리를 숙이는 작업을 하거나 무리한 후에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허리강화 운동이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 전문가들은 허리를 구부리는 스트레칭은 무조건 좋지 않고, 고양이 자세, 누워서 다리를 잡아당기는 자세, 무릎을 가슴에 갖다 붙인 자세 등도 허리건강에 매우 나쁘다고 조언한다. 윗몸일으키기도 허리건강에 독이다.

 평소의 생활 자세가 허리건강 가른다
 허리건강을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이 생활습관이다. 허리디스크를 유발하는 위험요인은 운동이나 노동 시 동작보다는 일상의 나쁜 자세가 훨씬 더 많다. 자세가 나쁘면 디스크에 나쁜 압력이 걸리고, 수핵이 뒤로 밀리면서 후방 섬유륜이 조금씩 찢어진다. 사람의 허리에는 요추전만 곡선, 목에는 경추전만(목뼈의 C자형) 곡선이 있다. 허리와 목의 두 곡선이 잘 유지되는 것이 가장 좋은 자세다. 몸이 꼿꼿하면 할수록 좋은 자세인 것이다. 나쁜 자세로는 등이 앞으로 굽은 자세, 허리를 옆으로 기울이는 자세, 뒤로 드러눕는 자세 등이 있다.
 

자료제공: 코메디닷컴 wonju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