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미래 세대와 자원 공유한다

기사승인 2021.04.05  

공유
default_news_ad1

- 원주시, 지속가능발전 기본·이행계획 수립

▲ 2015년 유엔 총회에서 제시한 지속가능발전목표. 원주시는 이를 토대로 지속가능발전 기본 및 이행계획을 수립한다.

현재 세대의 필요를 위해 미래 세대가 사용할 경제·사회·환경 등의 자원을 낭비하거나 여건을 저해하지 않고 조화와 균형을 이루도록 원주시가 지속가능발전 계획을 수립한다. 이를 전담할 T/F팀을 구성, 도내 기초자치단체 중 최초로 기본·이행계획 수립에 나서기로 했다.

지속가능발전 개념은 1972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열린 유엔 인간환경회의에서 처음 등장했다. ‘오직 하나뿐인 지구’를 캐치프레이즈로 한 이 회의에는 환경파괴로부터 지구를 보호하고, 천연자원 고갈을 방지하기 위한 국제연합체제 구축에 목적을 둔 114개국에서 참가했다.

환경에서 출발해 이후 경제와 사회 분야에도 지속가능발전을 도입하기로 했으며, 2015년 유엔 총회에서는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이 함께 이행하는 지속가능발전목표(SDGs)가 제시됐다. 원주시에서 수립하는 지속가능발전 계획은 유엔의 지속가능발전목표를 기반으로 한다.

17개 항목으로 구성된 유엔의 지속가능발전목표는 ▷빈곤층 감소와 사회안전망 강화 ▷식량안보와 지속가능한 농업 ▷건강하고 행복한 삶 ▷모두를 위한 양질의 교육 ▷성평등 보장 ▷건강하고 안전한 물관리 ▷에너지의 친환경적 생산과 소비 ▷좋은 일자리 확대와 경제성장 ▷산업혁신과 사회기반시설 확충 ▷지속가능한 도시와 주거지 ▷지속가능한 생산과 소비 ▷기후변화 대응 ▷해양생태계 보전 ▷육상생태계 보전 ▷인권·정의·평화 ▷지구촌 협력확대이다.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하기 위한 원주푸드 육성사업을 비롯해 여성친화도시·평생학습도시 지정, 건강도시 구현 등 그동안 원주시에서 추진한 여러 사업이 유엔의 지속가능발전목표에 해당한다고 볼 수도 있다. 그러나 지속가능발전이란 측면에서 차이가 있다. 원주시 시책사업 상당수는 현재의 도시발전에 초점을 맞추고 있어서다. 국책사업으로 시행한 혁신·기업도시 조성사업도 마찬가지이다.

원주시 관계자는 “지속가능성에 기초해 경제성장, 사회의 안정과 통합, 환경 보존이 균형을 이루는 발전을 위해서는 개발사업에 규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원주시는 분야별로 지속가능성을 진단하고, 시민사회 역량 등 현황을 진단한 뒤 유엔의 지속가능발전목표 체계에 준하는 기본계획과 이행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또한, 민관협력사업을 발굴하고, 공동 실천을 위한 방안을 모색한다. 이를 기초로 지속가능발전을 수행한 뒤 평가해 수정·보완하는 과정을 거친다. 원주시민 삶의 질이 개선되고 있는지 진단·평가하고, 지표와 진단 결과의 환류를 통해 시책을 전환한다.

한편 원주시는 무분별한 난개발로 인한 환경분쟁을 예방하고, 자연생태가 공존·공생하는 생태도시 건설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도시생태현황(비오톱)지도도 제작 중이다.

이상용 기자 sylee@wonjutoday.co.kr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