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소비자 참여하는 원주푸드 인증 '환영'

기사승인 2021.04.05  

공유
default_news_ad1

- 원주푸드 플러스 인증제 소비자단체 간담회

   
▲ 지난 25일 원주시농업기술센터에서 열린 2021년 신활력플러스 사업 원주푸드 플러스 인증제 간담회

생산농가 방문해 안전성 입증되면 소비자 인증 추진
기존 농약 잔류량 검증에서 장소·사람까지 인증 확대 
인증 기준 상향 추진에는 이견…관리 문제도 유의점

소비자 단체들이 원주푸드 플러스 인증 도입에 환영 의사를 표시했다. 지난 25일 원주시농업기술센터에서 열린 '2021년 신활력플러스 사업 원주푸드 플러스 인증제 간담회'에서 이같이 반응한 것. 그러나 제도가 실제로 도입되려면 넘어야 할 산이 많아 보인다. 

현행 원주푸드 인증제도는 1차 농산물 위주로 진행된다. 농산물 생산지 토양·수질검사, 농산물 출하 전 잔류농약 검사를 통과해야 원주푸드 인증을 받을 수 있는 것. 원주푸드신활력플러스추진단은 여기에 소비자 인증방식을 추가할 계획이다. 소비자가 농가를 방문해 농산물 생산 과정을 확인하고 안전성을 인증하는 방식이다.

이를 위해 작년부터 농업인·소비자 단체와 만나 여론을 수렴하고 있다. 원주푸드신활력플러스추진단 김달현 사무국장은 "농민과 소비자가 모두 존중하는 인증방식을 고민하고 있다"며 "1차 농산물 인증뿐만 아니라 원주푸드 사용처, 원주푸드 생산자(사람) 인증도 염두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역 소비자 단체는 대체로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원주소비자시민모임 황교희 대표는 "현재는 농약 잔류량만 확인하는데 중금속, GMO(유전자조작 농산물) 여부 등도 검사해야 한다"며 "안전 농산물에 대한 소비자 홍보가 확대되면 원주푸드 플러스 인증이 성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주푸드를 생산·취급하는 사람이나 장소에 대한 인증도 찬성하는 분위기다. 원주푸드 생산 농업인은 물론 이를 사용하는 공공급식소, 식당, 로컬푸드 직매장, 새벽시장 등에 원주푸드 인증을 부여하자는 것. 원주한살림생협 조성기 이사장은 "시민 참여 인증 방식에는 모든 단체가 이론의 여지가 없다"며 "원주푸드 인증을 확대해야 시민과의 접점이 넓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날 간담회에서는 플러스 인증 기준에 대한 시각차도 드러났다. 일부에서는 친환경 농산물 수준의 엄격한 기준을 원하는가 하면, 다른 편에서는 지금과 같이 저농약 인증 체제를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

원주아이쿱생협 김유미 이사장은 "원주에서 생산되는 농산물이 과연 안전한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는 엄마들이 많다"며 "가족과 나의 건강을 위해서는 원주푸드 인증 기준을 저농약에서 친환경(유기농 또는 무농약) 수준으로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인환 원주시 원주푸드 팀장은 "농업인구와 농지면적 감소, 농촌 고령화 등으로 친환경 농산물 생산여건이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며 "원주푸드가 저농약 인증 수준에서 머물러 있기 때문에 학교급식, 로컬푸드 직매장에 상당량 공급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리 문제도 도마 위에 올랐다. 김유미 이사장은 "장소 인증을 지나치게 확대하면 그만큼 위험도 커진다"며 "인증을 받았는데 이를 어기면 원주푸드에 대한 신뢰도가 땅에 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원주푸드신활력플러스추진단은 조만간 원주 각계각층이 참여하는 토론회를 열어 플러스 인증에 대한 시민 여론을 수렴할 계획이다.  

최다니엘 기자 nice4sh@naver.com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