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지역갈등·도민 분열 막아야

기사승인 2021.11.08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강원도청사 이전 신축 문제를 공론화해야 한다는 주장은 지극히 상식적인 문제 제기이다. 지난달 춘천을 지역구로 둔 더불어민주당 허영 국회의원이 춘천 캠프페이지에 도청을 신축하자고 제안하자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급물살을 타는 모양새이기 때문이다. 도유지인 현 청사와 시유지인 캠프페이지의 맞교환을 전제로 한 강원도와 춘천시 간 실무협의회가 구성되기에 이른 상황이다. 

 그러나 도청 이전 문제는 도내 18개 시·군, 156만 강원도민 모두와 직접 관련이 있는 사안이다. 따라서 도민을 대상으로 폭넓은 공론화 과정을 거쳐야 하는 건 당연하다. 행정의 민주성과 절차적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라도 공론화 과정은 필요하다. 

 지난 2일 원주를 비롯한 강원 남부권 8개 시·군 번영회장들이 합동 기자회견을 연 이유도 공론화가 외면되고 있어서다. 강원 남부권에는 전체 도민의 약 60%가 거주하고 있다. 도세 납부비율은 62%에 달한다. 이런 상황에서 도청 이전 신축 문제를 강원도와 춘천시가 일방적으로 결정해 추진한다면 강한 반발에 직면할 수밖에 없다.

 다음날인 3일 원창묵 시장도 정례브리핑에서 공론화를 강하게 촉구하고 나섰다. 도청이 아니라 마치 춘천시청을 하나 더 짓는 것처럼 논의가 진행되고 있어서다. 현재 상황대로 흘러간다면 지역갈등과 도민 분열이 불가피하다. 

 원 시장은 도청 이전 장소로 고속도로 나들목 주변이나 도심 외곽 국도변을 제안했다. 교통정체를 피하고, 향후 확장 가능성에서 오히려 좋은 입지가 될 수 있다는 판단이다. 도청 이전과 함께 택지개발 등 도시개발사업을 시행할 것도 원 시장은 제안했다. 강원도개발공사가 도시개발사업을 추진한다면 개발이익으로 신축비용의 상당 부분을 충당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강원도의 재정 상황이 매우 어려운 형편이어서 현실적인 재원 대책이 있어야 한다. 도청 분소 설치도 검토해야 한다. 춘천에 도청을 짓는다면 원주와 강릉에 분소를 두는 식이다. 편리한 행정서비스 제공은 물론 상대적 박탈감을 해소할 수 있다. 

 이미 갈등 단계로 접어든 상황에선 첨단의료복합단지, 혁신도시, 도립미술관의 전례를 상기할 필요가 있다. 이들 사업 모두 도내 빅3로 통하는 원주, 춘천, 강릉에서 유치전에 뛰어들었고, 이전투구식으로 서로를 헐뜯으며 깊은 생채기를 냈다. 혁신도시가 원주로 결정된 이후에도 갈등의 골은 한동안 깊었다. 인구절벽과 지방소멸 등 위기에 직면한 강원도에서 시·군 간 반목하고 갈등하는 건 시대적 후퇴를 초래하는 결과를 만들 수 있다. 

 일부에선 도청 신축 장소로 강원도 정중앙인 횡성을 꼽기도 한다. 그러나 춘천에 있는 도청을 춘천이 아닌 다른 지역으로 이전하는 건 현실적으로 어렵다. 춘천시민들의 강력한 반대는 물론 도청 산하 기관들이 적지 않아서다. 다만 춘천에 신축하더라도 도내 18개 시·군 모두의 의견을 수렴하는 공론화 과정은 반드시 거쳐야 한다.

원주투데이 wonju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