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올바른 선택엔 노력이 필요하다

기사승인 2022.05.23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됐다. 그동안 각 정당의 후보자 공천작업이 예선전이었다면 이제 본선의 화려한 막이 올랐다. 거리는 선거운동 물결로 요동치고 있다. 목이 쉬도록 유권자들을 향한 후보자들의 구애가 이어지고 있다. 제발 한 번 쳐다봐 달라고, 가던 길을 잠시 멈추고 귀를 기울여 달라고 말이다. 선거 분위기는 종반전으로 갈수록 치열해질 것이다. 이럴 때일수록 유권자들은 냉철해져야 한다. 올바른 선택을 위해서다. 

 강원도정, 강원교육, 원주시정을 책임지는 참 일꾼과 도정과 시정을 견제·감시할 도·시의원을 제대로 뽑아야 우리 삶이 윤택해지고, 행복한 도시를 만들어갈 수 있다. 6.1 지방선거에서는 7개의 선거구에 투표하게 된다. 도지사, 교육감, 시장, 도의원, 시의원, 도의원 비례대표, 시의원 비례대표에 각각 투표한다.

 원주 갑지역 유권자는 갑지역 국회의원 보궐선거까지 8개의 선거구에 투표하게 된다. 마음의 준비 없이 투표장에 들어섰다간 기표소에서 당황하는 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 

 그나마 도지사·시장 선거는 후보자가 각각 2명인 데다 양당 구조이고, 후보자에 대한 정보가 많아 선택이 상대적으로 쉬울 것이다. 그러나 교육감 선거는 교육의 정치적 중립을 위해 정당에서 후보자를 추천하지 않는다. 때문에 후보자가 난립했고, 이로 인해 각 후보자에 대한 사전 정보 획득이 중요하다.

 시의원 선거도 사전에 표를 행사할 후보자를 선택해야 한다. 시의원 선거는 중선거구제여서 각 정당에서 지역구별로 1∼3명의 후보자를 추천했다. 투표용지에 정당과 이름이 표기돼 있지만 당황할 수 있어 사전에 찍을 후보자를 마음에 담아둬야 한다. 

 중요한 건 후보자를 선택하는 기준이다. 혈연, 지연, 학연에서 완전히 자유로울 순 없겠지만 후보자별 공약을 꼼꼼히 살피는 노력은 필수적이다. 허황한 공약일수록 화려한 미사여구로 치장한다는 점을 새겨야 한다. 도정·시정을 견제·감시하는 도·시의원 후보자들의 경우에는 신분상 실현할 수 있는 공약인지 따져봐야 한다.

 후보자들의 그간 이력 평가도 중요한 기준이다. 화제 테이블에 후보자들을 올려 그들이 어떻게 살아왔는지 파악해야 한다. 삶의 이력이 앞으로의 행보를 가늠케 하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 게재된 후보자들의 범죄 여부도 확인해야 한다. 

 선거방송토론위원회와 언론사에서 주관하는 후보자 토론회를 찾아보는 노력도 올바른 후보자를 선택하는 데 도움이 된다. 후보자들은 지금 마음에 새긴 각오를 삶의 지표로 삼아야 한다. 지역사회 발전과 시민이 행복한 도시를 만들겠다는 마음가짐이 지금 만큼은 매우 간절할 것이다.

 지금의 마음가짐을 살아가는 내내 유지한다면 당장 선택받지 못하더라도 언젠가는 꿈을 이룰 수 있다. 선거는 축제이다. 축제답게 후보자와 유권자 모두 즐거운 마음으로 선택하고, 선택을 받는 선거가 돼야 한다.

원주투데이 wonju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