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년 11월 30일 오후 02시 57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 ,  
> 뉴스 > 문화·교육
       
[화보]태조 건원릉 ‘머리 깎았다(?)’
봉분 잡초와 억새를 자르는 예초의식과 고유제 열려
2010년 04월 07일 (수) 13:28:24 한철수 편집위원 guji2311@hanmail.net

세계유산 조선왕릉의 근간이 되고 있는 태조 이성계의 건원릉에서는 지난 6일 한식을 맞아 봉분예초의식과 고유제가 있었다.

건원릉의 봉분은 다른 능과는 달리 청완(靑薍)이라는 억새가 자라고 있다. 이는 태조이성계의 유언에 따라 다섯째 아들이자 조선조 3대 임금인 태종 이방원의 명에 의해 식재되었기 때문에 다른 능들은 5월부터 9월까지 7차례 정도 깍지만 건원릉은 한식날 단 한차례 예초(刈草)를 한다.

   
건원릉 봉분 머리 깍는 날...잡초를 제거하고 억새를 자르고 있다. 

“동구릉관리소에서는 오랜 전통으로 이어져 온 청완예초제를 작년부터 의식을 거행하고 고유제를 실시하고 있다. 올해로 두 번째이다. 고증을 받아 내년부터는 동구릉의 대표적 행사로 확대할 예정이다.”고 조인제 동구릉관리소장을 이번의식의 의미를 밝혔다.

이날 청완예초의식은 오전9시부터 능상의 잡풀을 제거하고, 청완을 베는 예초의식에 이어 11시 재실을 출발한 제관의 행렬에 이어 풀을 베었음을 알리는 고유제가 있었다. 

이번 예초제에서는 3년전 건원릉 봉분의 억새씨를 받아 문화재청 사릉관리소에서 배양하고 기른 억새를 봉분에 청완 묘포를 식재했다. 

   
건원릉 봉분 머리깍는 날...억새 예초와 묘포 식재를 알린 제사를 마친 헌관과 제관들. 

이날 예초제의 초헌관은 동구릉관리소 조인제 소장이 아헌관에는 구리시향토사연구소 박명섭 소장이 종헌관은 동구릉관리소 권진욱 관리계장이 맡았으며, 제관은 감제(監祭) 이남수, 집례(執禮) 이상윤, 대축(大祝) 이윤호, 좌전(左奠) 이선용, 우전(右奠) 이경훈, 봉등(奉燈) 이상국, 봉향(奉香) 이창영, 내봉(內奉) 이규대, 외봉(外奉) 이종진, 사준(司罇) 이청훈, 찬의(贊儀) 이경용, 진설(陳設) 이보섭, 해설(解說) 이상훈 등 전주이씨대동종약원 제무위원과 능제위원들이 봉임했다. 
   
1930년대 건원릉의 모습.
   
2010년 4월5일. 예초전 봉분 모습.
   
2010년 4월 6일. 예초후 봉분 모습. 

[키워드] 건원릉 봉분 억새의 이름은 청완(靑薍)

청완이란 이름은 조선왕조실록 인조 7년 3월 19일자 기사인데, 당시 동경연 홍서봉과 인조가 강론을 하다가 주고받은 대화에서 홍서봉이 “건원릉(健元陵) 사초(莎草)를 다시 고친 때가 없었는데, 지금 본릉에서 아뢰어 온 것을 보면 능 앞에 잡목들이 뿌리를 박아 점점 능 가까이까지 뻗어 난다고 합니다.

원래 태조의 유교(遺敎)에 따라 북도(北道)의 청완(靑薍)을 사초로 썼기 때문에 지금까지도 다른 능과는 달리 사초가 매우 무성하였습니다.”라 말하자 인조는 “한식(寒食)에 쑥뿌리 등을 제거할 때 나무뿌리까지 뽑아버리지 않고 나무가 큰 뒤에야 능 전체를 고치려고 하다니 그는 매우 잘못된 일이다. 지금이라도 흙을 파서 뿌리를 잘라버리고 그 흙으로 다시 메우면 그 뿌리는 자연히 죽을 것이다. 예로부터 그 능의 사초를 손대지 않았던 것은 다른 뜻이 있어서였던 것이니 손을 대서는 안 된다.”고 기록하고 있다.

전체기사의견(1)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부럼맨
2010-07-07 00:38:55
이 기사군요 건원릉이 일년에 한번 벌초한다는
이곳에 좋은 기사 참 있었네요. 건원릉의 억새에 관한 이야기. 이제 조금 알겠습니다. 한위원님 아니 건워릉 해설사를 만나 편안한 이야기 풀어 보겠습니다.
전체기사의견(1)
한철수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투데이(http://v479.ndsoft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