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년 11월 30일 오후 02시 57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 ,  
> 뉴스 > 사회·기획
       
'주민투표 vs 소환투표' 수 읽기 돌입
김 시장, "소환투표 앞서 주민투표 하겠다"
2007년 06월 07일 (목) 22:37:53 남양주투데이 webmaster@nyjtoday.com

(교차로저널=이규웅기자) 김황식 하남시장이 시장직을 잃더라도 광역장사시설은 반드시 유치하겠다며 만약 이 때문에 법에 따라 소환된다면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12일로 예정된 공청회에서 광역장사시설 후보지를 공개하는 한편, 광역장사시설 찬반을 묻는 투표를 이달 또는 내달 초에 하겠다고 덧붙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 시장의 이날 발언은 기존의 입장을 재 확인한 것이지만 소환운동이 벌어진 가운데 공개적으로 밝힌 것이어서 주목된다.

김 시장의 말대로 이달 또는 내달에 광역장사시설 유치를 위한 찬반투표를 강행 할 경우 이는 주민소환 투표에 두어달 앞선 싯점이라는 시기적 문제가 불거진다.

김 시장을 포함 해 4명의 하남지역 선출직 인사를 소환하겠다는 것이 소환운동의 핵심이지만 그 기초엔 광역장사시설이 자리잡고 있기 때문.

이런 가운데 소환투표 두어달 전에 광역장사시설 투표를 하게 되면, 결과에 따라 광역장사시설 유치가 정당화 될 수도 있고 반대가 우세 할 경우엔 광역장사시설을 포기해야만 돼 주민소환의 근간이 없어지게 된다.

따라서 광역장사시설 주민투표가 소환운동을 어느정도 완충시킬 수 있는 징검다리 격이 되어버리는 상황이 될 수 있다는 의견도 개진되고 있다.

하지만 광역장사시설유치반대위는 광역장사시설 주민투표와 소환투표는 별개라는 입장을 분명히 하고 있다.

반대위의 한 관계자는 "반대위가 추진하고 있는 소환투표는 광역장사시설의 유치 여부가 쟁점이 아니다"며 "광역장사시설 유치를 추진하면서 드러난 주민 외면 행정과 독선행정, 과태료 및 고소고발 난무 등 일련의 문제들이 소환의 중심"이라고 말했다.

즉, 광역장사시설이 기폭제가 됐지만 이젠 광역장사시설 유치 여부를 떠나 또다른 이유들이 주민소환운동의 이유라는 것.

이 관계자는 "광역장사시설 찬반 투표가 소환투표에 앞서 진행되지만 그 결과 때문에 소환운동이 위축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본기사는 본지와 기사교류협약을 체결한 교차로저널에서 제공하였습니다.


전체기사의견(0)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남양주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투데이(http://v479.ndsoft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