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년 11월 30일 오후 02시 57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 ,  
> 뉴스 > 전국 뉴스
       
박영선,"이명박 '주가조작의혹사건 국정조사 해야"
"이 전 시장은 주가조작과 380억원에 달하는 회사 공금횡령 밝혀라"
2007년 06월 11일 (월) 21:04:13 남양주투데이 webmaster@nyjtoday.com
(시사파일 이흥섭 기자)한나라당 대선 경선주자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 BBK ‘주가조작’의혹이 확산 일로를 걷고 있는 가운데 임시국회 본회의에서 열린우리당 박영선 의원이 국정조사와 특검제 도입을 주장하면서 이 전 시장을 압박하고 나섰다.

박 의원은 11일 국회 본회의에서 대정부 질문을 통해 이명박 전 시장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수사와 금감원 조사 등이 제대로 이루어졌는지, 그리고 이 전 시장이 시장경제를 파괴하는 주가조작 및 횡령사건과 무관한지 밝혀져야 한다고 본회의 정치, 통일, 외교안보분야 질문에서 의혹의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해 이 전 시장 의혹이 국회로 넘어 왔다.

박 의원은 대정부 질문에서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BBK가 공금횡령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으나 이 사건의 또 하나의 축은 주가조작에 있다”고 말하고 이 사건은 주가조작과 380억원에 달하는 회사의 공금횡령, 여권과 법인설립인가서 위조 등 3가지로 나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옵셔널벤처스 주가조작 사건에 대하여.
그리고 박 의원이 지적한 옵셔널주가조작사건은 미국법원에 제출된 우리나라 검찰 수사기록에 따르면 이 전 시장과 재미교포 김경준씨가 2000년도에 함께 설립한 LKe뱅크와 이 전 시장이 단 한주도 가지고 있지 않다고 한 BBK 등 38개 법인 계좌를 통해 저질러 진 것으로 주가조작은 107회에 걸쳐 1302만주의 가장매매와 61만주의 고가매수, 3545만주의 허수매수 주문으로 이루어 졌다는 것이다.

박 의원은 “주가조작이 옵셔널벤처스 벤처투자 회사가 외국인에게 M&A된다는 풍문을 이용해 그 과정에서 주가가 2천대에서 8천원대로 4배 상승했다”고 말하고 이후 횡령으로 상장
이 폐지되자 5200여명의 소액투자자 피해가 발생해 자살한 사람까지 나왔다“고 밝혔다.

◆이명박 전 시장과 김경준씨 쌍방 고소로 미 연방법원에서 소송 진행 중.
박 의원의 주장에 따르면 “김경준씨는 2001년 12월 20일 미국으로 도피했지만 미국에서 체포되어 감옥에 있으며, 우리 법무부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위반’의 혐의로 범죄인 인도 요청을 해 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그리고 김씨외 이 전 시장은 서로 미국에서 손해배상 책임과 사기죄로 고소해 현재 미국 켈리포니아 주 연방법원에 소송이 진행 중”이며 이 전 시장이 사기죄로 고소된 이유에 대해 “1998년 선거법위반혐의‘로 의원직은 사퇴한 후 99년 김씨를 만나 벤처 케피탈 회사를 인수하기로 했기 때문”이라고 소장에 기록되어 있다고 밝혔다.

◆LKe뱅크와 이명박.
박 의원은 대정부 질문 자료에서 “주가조작 사건에 이용된 계좌로 명시된 LKe뱅크는 이 전 시장이 대주주이고, 주가조작 사건이 벌어질 당시 대표이사였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전 시장의 임대차 계약서 사본을 보이면서 “LKe뱅크의 화사 소재지는 ‘삼성생명’빌딩 17층으로 BBK의 사무실과 동일한 장소로 이명박 전 시장의 대표이사 인장이 찍혀 있음은 물론 사무실도 같이 쓰고 있음이 확인 됐다고 자료를 공개 했다.

그리고 그는 김경준씨 이외에 LKe의 법인등기부등본에 이사를 두 차례 역임 한 것으로 알려진 김백준씨 (전 서울지하철공사 감사)는 서울시장 선거 당시 이명박 켐프에 이 전 시장의 선거를 도운 것으로 알려졌으며, 그 외에 LKe 현 대표이사는 이 전 시장의 대학 동기로 감사는 이화복씨는 2002년 이 전 시장 켐프의 언론담당을 맡아 왔던 인물이라고 폭로해 이 전 서울 시장의 2002년 시장 및 대선 켐프에서 활동하고 있는 핵심인물들 중 BBK출신이 상당수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박 의원은 밝혀 이 전시장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BBK와 간련한 의혹이 눈덩이 처럼 불어나고 있다.

전체기사의견(0)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남양주투데이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투데이(http://v479.ndsoft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