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년 11월 30일 오후 02시 57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 ,  
> 뉴스 > 정치·경제 > 정치
       
최근 5년간 보이스피싱으로 1조 7000억원 피해 발생
김용민의원 "총25만여건 17만명 피해...피해액도 증가세"
2020년 10월 05일 (월) 14:04:58 정한성 기자 hsjeong@nyjtoday.com
   
 
   
 
최근 5년간 보이스피싱 피해금액이 1조 7,000억으로 총 25만 건, 17만여 명의 피해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용민 의원(경기 남양주시 병)이 법무부와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피해금액은 `16년 1,924억에서 `19년 6,720억으로 350% 가량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는 것.

작년 한 해, 일 평균 198건, 18.4억 원의 피해금액이 발생한 것이고, 이는 하루 평균 162명이 피해를 본 것으로 1명당 평균 1,133만원의 사기를 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 피해금액과 건수를 보면 ▲2016년 1,924억원(45,921건) ▲2017년 2,431억원(50,013건) ▲2018년 4,440억원(70,251건) ▲2019년 6,720억원(72,488건)으로 매년 2,000억원 가량 증가하고 있다.

지역별 피해금액과 건수를 보면 ▲경기 4,460억원(66,000건) ▲서울 3,579억원(47,166건) ▲부산 1,164억원(18,299건) 순이다.

또, 연령별 피해금액과 건수를 보면 5,525억원(78,857건)으로 50대의 피해가 가장 컸으며, ▲40대는 4,105억원(69,469건) ▲60대 3,121억원(37,055건) 순으로 나타났다.

법무부는 피해자 보호를 위한 제도 운영, 대검찰청은 전담수사팀, 보이스피싱 해외 단속 대응팀을 구성하고 경찰청은 보이스피싱 전종수사팀과 범죄 예방 홍보활동을 하고 있다.

또, 여러 부처가 범정부 TF를 구성하여 보이스피싱 범죄에 대한 대응책 마련하고 있지만 수많은 대책에도 불구하고, 보이스피싱 범죄와 피해 금액은 매년 증가하고 있다.

김용민 의원은 “2012년부터 구성된 법무부, 금융위, 경찰청 등 7개 기관이 참여하는 ‘보이스피싱 범정부 TF’의 활동이 과연 유의미했는가에 대한 의구심이 든다”며 “피해 규모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볼 때, TF내 부처 간 협력이 제대로 이루어졌는지 전반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 의원은 “감사원에서도 TF 활동의 개선사항에 대한 지적이 있었던 만큼 제대로 된 대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TF 운영개선이 필요하다”며 “보이스피싱 범죄의 신·변종 수법에 대한 신속한 대책 마련과 범죄 예방에 대한 근본적인 방안이 수립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보이스피싱 범죄는 형법 제114조(범죄단체 등의 조직), 제329조(절도), 제347조(사기), 제347조의2(컴퓨터등 사용사기), 제350조(공갈)로 처벌이 가능하며,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과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방지 및 피해금 환급에 관한 특별법, 전자금융거래법 등 역시 적용될 수 있다.
전체기사의견(0)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정한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투데이(http://v479.ndsoft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