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20년 11월 30일 오후 02시 57분
독자투고  |  기사제보  |  회사소개  |  시민기자 가입신청
인기 : , ,  
> 뉴스 > 오피니언 > 독자기고문
       
[기고]도제원초. 꿈의 궁전 '온누리관' 개관
외부인사 초청없이...꿈나무들의 축하공연으로 더욱 빛나
2009년 06월 24일 (수) 00:02:22 조연(도제원초 교사) yeon8689@naver.com

   
"꿈의 궁전" '온누리관' 개관을 기뻐하는 도제원초 어린이들.
도제원초등학교(교장 최염숙)에서는 지난 19일 오랜 숙원 사업이었던 체육관이 새로운 모습으로 마무리 단장 하고  '온누리관'이라는 이름으로 개관식을 가졌습니다. 

이번 행사는 외부 인사 초청없이 본교 5,6학년 재학생과 100여명의 학부모님들만이 참석한 오로지 도제원 가족만으로 이루어진 간소한 개관식이었지만 그 열기와 성원은 매우 뜨거웠습니다.

식전행사로 그 동안 도제원꿈나무들이 준비해 온 마림바 타악기 연주, 하모니카 연주, 오카리나 연주, 밸리댄스, 음악줄넘기 등 여러 가지 장기자랑을 짧은 준비가간에도 불구하고 다재다능한 끼를 보여 주어 참석한 학부모님과 재학생들로부터 큰 박수를 받았습니다.

공연의 시작과 동시에 막이 올라가면서 본교의 특색으로 운영하고 있는 마림바 타악기 앙상블의 연주가 울릴 때는 참석하신 학부모님과 재학생은 모두다 함성을 지르며 마림바 앙상블의 아름다운 선율에 매료된 행복한 순간이 이어졌습니다. 

   
이 개관식에는 외부인사 초대없이 학생, 학부모, 교작원 100여명이 함께 했으며, 각 대표들이 개막 테이프를 끊고 있다.

“선생님, 이제 비가와도 이 곳에서 체육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하니 정말 기뻐요.”

“ 이런 넓은 강당에서 이제 우리 아이들이 자신들의 끼를 발휘하고 체력 증진을 위해 마음껏 활용할 수 있게 되었다고 생각하니 정말 행복합니다.”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모두들 기뻐하며 개관을 축하해준 이 ‘온누리관’은 앞으로 도제원초등학교 어린이들의 꿈과 체력과 건강을 키워줄 다목적 학습공간으로 충분히 활용될 것입니다. 

최영숙 교장께서는 "도제원 어린이들이 이 꿈의 궁전에서 더 열심히 공부하고 자기의 소질을 계발하여 꿈을 향해 힘차게 전진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기뻐하셨습니다.
   
열정의 밸리댄스
   
오카리나 연주
   
줄넘기 묘기.
   
마림바 연주

도제원초는  2000년 3월에 개교했고, "함께있어 즐거운 곳"이라는 슬로우건 아래 "예절바른 어린이, 스스로 공부하는 어린이, 새롭게 생각하는 어린이, 자기가 할 일을 실천하는 어린이, 몸과 마음이 건강한 어린이"를 교육목표로 삼고있습니다.

교육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1인 1악기 익히기, 줄넘기, 타자, 영어, 독서"를 중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고, 이사업에 참가한 아이들이 온누리관 개관식의 주인공이 되었습니다. 

도제원초는 2007년 2월부터 2009년 2월까지 교육부지정 상담망구축을 위한 정책연구학교로 지정되어 지역사회와 상담네트워크도 구축하고 있으며,  39명의 교직원이 꿈을 통한 글로벌인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꿈의 궁전"으로 부르는 '온누리관' 개관은 도제원 어린이들이 더욱 힘차고 아름답게 자랄 것이라 확신합니다.

전체기사의견(0)  
 
   * 4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8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조연(도제원초 교사)의 다른기사 보기  
ⓒ 남양주투데이(http://v479.ndsoft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경기도 남양주시 금곡동 158-66 삼미빌딩 6층 / TEL : 031-592-8811 / FAX : 031-591-0065
등록번호 : 경기 아50018 / 등록일자 : 2006년 9월18일 / 발행인 및 편집인 : 정한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한성
C
opyright 2006 남양주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nyjtoda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