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원주시 고위직 늘리기 '유감'

기사승인 2018.11.05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지난 7월 취임한 김광수 원주부시장은 현장 중심의 행정을 첫 마디에 강조했다. 당시에는 의례적인 발언으로 여겨졌다. 전임 부시장들의 취임사와 다를 게 없어서였다. 그러나 곧이어 몰아닥친 폭염에 즉각 종합대책 수립을 지시하는 한편 경로당을 방문하는 등 현장 행보를 이어갔다. 주요 사업장도 방문해 현장상황을 둘러봤다.

 현장에 답이 있다는 걸 몸소 실천하고 있다. 월 2회 실시하는 현안 추진상황 보고회도 김 부시장이 신설해 주재한다. 주요 현안사업의 진행상황을 체크하고, 간부공무원들의 지혜를 모으고 있다. 간부공무원들이 보고회에 참석하기 전 현안사업의 발 빠른 추진을 고민하게 만드는 계기가 된다. 덕분에 공무원들은 업무가 늘어났다고 입을 모은다. 원창묵 시장의 어깨가 한결 가벼워졌음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원주시 공무원들에게 김 부시장은 간부형보다는 실무형으로 통한다. 현장 중심의 행정을 몸소 보여주고 있다. 리더에게 부여되는 권위 대신 스스로 일을 찾아서 한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런 부시장이라면 둘, 셋으로 확대해도 환영받을 것이다.

 그런데 원주시가 뚜렷한 명분 없이 간부공무원 자리 늘리기에 연연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현재 12명인 4급 국장과 86명인 5급 과장 자리를 1석씩 늘리려고 하기 때문이다. 원주시는 지난 9월에도 도서관과 시민문화센터를 합쳐 4급 관서인 평생교육원을 신설하는 등 4·5급을 1석씩 늘린바 있다. 그런데 2개월만에 또다시 고위직 늘리기에 나선 것이다.
 

 고위직이 늘어나면 공무원 사기 진작 등 긍정적인 효과는 분명 있다. 비판이 제기되는 건 이미 수행하고 있는 업무를 분리·합병해 조직을 확대한다는 데 있다. 새로운 업무가 추가됐다면 이해가 간다. 그러나 현재 하고 있는 업무를 '헤쳐모여' 식으로 조정해 고위직을 늘리려는 건 납득이 가지 않는다. 도서관과 시민문화센터를 합쳐 4급 관서로 승격했으면 그에 걸 맞는 행정서비스를 제시해야 한다.

 하지만 시민들이 체감하는 행정서비스는 종전과 그대로다. 고위직 자리만 늘렸다는 비판이 나오는 이유이다. 특히 4급 연봉은 1억 원이 넘고, 5급 연봉도 1억 원에 가깝다. 원주에서 1억 원의 연봉을 받는 직장인은 흔하지 않다. 문제의식 없이 고위직 늘리기를 시도하는 원주시에 비판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게다가 공공기관들은 앞 다퉈 '공무원 갑질 피해 신고·지원센터'를 설치하고 있다. 강원도와 원주시도 설치했다. 공무원의 갑질 행태가 비일비재하게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최악의 경기상황이다. 시민들은 한 푼이 아쉬운 상황인데, 원주시는 고액의 연봉을 받는 고위직 늘리기에 몰두하고 있으니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업무가 과중해 신규 공무원을 더 채용한다면 이해할 수 있다.
 

 지방자치단체 행정기구와 정원기준은 조례로 정하도록 돼 있다. 이제 공은 원주시의회로 넘어갈 것이다. 원주시의회에서 어떻게 처리할지 주목된다.

원주투데이 wonju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