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교통안전, 항상성 유지해야 한다

기사승인 2019.10.28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원주는 교통사고에 취약한 도시였다. 교통사고 다발지역이란 오명을 쓰고 있었다. 사통팔달의 교통요충지인 지리적 영향이 컸다. 도로 지형에 익숙지 않은 외지인 차량에 의한 사고가 많았다. 도시 규모에 비해 차량이 많은 원인도 있었다. 그러나 교통사고 다발지역이란 오명을 드디어 벗게 됐다.

 도로교통공단이 지난 23일 발표한 2018년 교통안전지수가 이를 말해준다. 교통안전지수는 지방자치단체별 교통안전 수준을 비교·평가한 것이다. 2018년 원주시 교통안전지수는 100점 만점에 80.19점이었다. 인구 30만 명 이상 시지역 평균보다 7.54점 높았다. 30만 명 이상 시지역 29곳 중에서는 3위였다. 전년도와 비교해 개선율도 4위를 기록했다.
 

 최근 5년간 원주에서는 매년 2천200건 넘는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그러나 지난해에는 1천905건으로 급감했다. 사망자 수는 무려 43%나 감소했다.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매년 34∼39명이었으나 지난해에는 20명으로 감소한 것이다. 교통사고는 시민들이 민감하게 받아들인다. 언제 어디서든 사고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교통안전지수가 큰 폭으로 상승한 건 쾌거가 아닐 수 없다.
 

 원일로·평원로를 일방통행으로 전환한 후유증은 지금까지 이어진다. 일방통행으로 전환한 뒤 매출이 줄었다는 일부 상인들의 불만이다. 그러나 일방통행으로 전환하지 않았다면 원일로와 평원로의 차량 지·정체는 이루 말할 수 없었을 것이다. 당시 돌 맞을 각오로 임한다는 원창묵 시장의 결단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서원대로 등 도심 주요 도로의 차량 제한속도가 70㎞/h에서 60㎞/h로 하향된 건 불과 3년 전이다. 서원대로에서 새벽에 보행자 사망 교통사고가 발생하고 나서야 제한속도를 낮췄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친 격이다. 그런데 제한속도를 낮출 당시 상당수 운전자의 반발이 있었다. 운전자 입장에서는 불만일 수 있겠지만 나와 가족이 피해자일 수 있다는 점에서는 진작 속도를 낮췄어야 했다.
 

 교통안전지수가 향상되기까지는 원주시, 원주경찰서, 도로교통공단 등 관련 기관의 노력은 물론 시민들의 선진 교통의식이 수반됐기에 가능했다. 앞으로는 지속 가능한 항상성을 유지하는데 중점을 둬야 한다. 작년 말 기준으로 전국 229개 지자체 중 원주시 인구 순위는 58위이다. 그러나 자동차 등록대수는 전국 지자체 중 42위이다. 인구 규모에 비해 자동차가 많다. 자동차 증가추세에 비해 도로망 확충은 속도가 느리다. 현재 주어진 상황에서 교통안전에 매진해야 한다.
 

 불법 주정차에 대한 강력한 단속은 물론 노상주차장 확충에 노력해야 한다. 건축 심의 때 주차대수를 정밀하게 산정하도록 교통영향평가 시 엄격해야 한다. 시민의식 향상을 위한 캠페인도 지속적으로 진행해야 한다. 도심 주요 도로의 제한속도를 50㎞/h로 낮추는 방안에 관한 연구도 필요하다. 교통안전 제일도시 원주가 구호에 그치지 않도록 현실적인 교통안전 시책이 제시되길 바란다.

원주투데이 wonju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원주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